완전독립의 선결조건은 민족통일파괴자를 除함에 잇다

사료건 DSE010_00_00C0000_031
  • 원문이미지 열람
    원문 이미지를 온라인으로 이용할 수 있습니다.원문보기
  • 수집정리번호
    BGH_0031
  • 생산자
    우국동지회
  • 생산기간1
    1945.12.01 ~
  • 소장자(처)상세
    박건호
  • 사료구분
    근현대문서
  • 사료유형
    전단
  • 언어
    한국어
  • 발행년
    19450000
  • 사료이력
    민족의 통일과 분렬에 따라 독립되느냐 신탁통치가 되느냐가 결정된다고 주장하면서, 조선공산당 등 좌익세력을 민족통일의 파괴자, 독립운동의 보조를 교란하는 세력으로 비난하는 우국동지회 명의의 전단. 특히 해방 직후 이승만 주도로 구성되었던 독립촉성중앙협의회에서 박헌영의 발언을 문제삼으면서 그를 민족통일의 파괴자라 비판하고 있음. 그외에도 해방 직후 각 지역에 조직된 인민위원회에 대해 북조선의 경우 99%, 남조선의 경우 70~80%가 적색 분자로 구성되어 있으며, 소수인의 적색세포단체에 불과하다고 평가하면서 그 해체를 주장하고 있음. BGH_0032와 동일자료임.
  • 취급인물
    이승만;박헌영
  • 주제어
    우국동지회
  • 매체정보
    매체정보
    매체유형 원본주기 데이터포맷 수량 크기
    이미지파일 사본 1
  • 열람조건
    공개자료
  • 복제조건
    복제 가능하나 학술적 이용에 한정되며 허락없이 발간 불가 자료
  • 열람정보
    열람정보
    등록번호 청구기호 열람상태
    IM0000034790 - 열람가능